skip to Main Content
holinesscode@me.com
베데스다

베데스다

“연못” 이라고 하면 금붕어와 잉어떼들이 헤엄을 치고, 연잎이 둥둥떠다니는 그림을 상상하겠지만, 성경에 나오는 베데스다 (연)못은 그런 곳이 아닙니다. (연)못이라고 번역하기는 했어도, 사실 베데스다는 “물저장고” 였습니다. 일부는 야외에 노출된 곳도 있었고, 또 건물 아래, 실내에 있기도 했습니다. 예루살렘 성안에는 대규모의 물저장고들이 꽤나 있었는데, 가장 대표적인 물저장고라고하면 성전 제의에서 사용되는 물들을 보관하기 위해서 성전 마당 아래에 만들어 놓은 물 저장고를 들수 있겠고, 그 다음으로 단일 시설을 위한 물 저장고로 큰 것이 아마 베데스다였을 겁니다. 왜냐하면, 베데스다는 예수님 당시 병원으로 사용되던 장소였기 때문에 병원에 입원한 환자들과 병원에서 수술과 치료에 사용될 깨끗한 물들이 많이 필요했고, 그 규모 역시 단일 건물로서는 대단했기 때문입니다.

우리말 성경에서는 “히브리 말로 베데스다”라 하는 못에서 예수님이 38년된 병자를 만나셨다고 말하는데, 아마 이것은 “히브리 말”이라고 번역한 그리스어 원어가 “히브리어” 또는 “아람어”로도 번역될 수 있기 때문에 생긴 번역상의 혼동인 것같습니다. “베데스다”라는 말은 아람어로 “자비의 집”이라는 뜻이거든요. 환자들을 긍휼히 여기며 그들에게 자애로운 마음으로 육체의 질병 뿐 아니라, 마음까지 보다듬을 수 있는 곳으로 하나님의 은혜가 넘치는 “자비의 집”이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나 꼭 그랬던 것은 아닌 것같습니다. 예수님 당시의 미쉬나 기록에 의하면, 이 베데스다는 로마의 신을 위한 장소이기도 했다고 하거든요. 그리스-로마 신화에 보면, “에스클리피우스” (Asclepius) 라는 신이 나오는데, 이 신은 약(藥)의 신이면서 동시에 의술의 신이기도 합니다. 병원에서 흔히 보는 그림 중의 하나인, 뱀이 지팡이를 뱅뱅 돌아 꼬며 올라가있는 그 지팡이가 바로 에스클리피우스의 지팡이 입니다. 그런데 고고학자들이 에스클리피우스로 추정되는 신상의 일부를 베데스다에서 발견한 것입니다. 그러고보면, 병자들이 바랬던 ‘자비’는 ‘하나님의 자비’가 아니라 그리스 신화 속에 등장하는 ‘에스클리피우스의 자비’ 였을지도 모릅니다.

 

1

예수님은 베데스다에서 38년동안 고통을 간직한 채 낫고자 하는 열망으로 물 곁에 앉아있었던 한 남자를 만났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이 병자가 예수님을 기다렸던 것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이 사람이 기다렸던 것이 하나님의 천사라고 딱히 말할 수도 없습니다. 우리말 성경 요한복음 5장 3절과 4절에서는

[물의 움직임을 기다리니, 이는 천사가 가끔 못에 내려와 물을 움직이게 하는데, 움직인 후에 먼저 들어가는 자는 어떤 병에 걸렸든지 낫게 됨이러라]

라고 기록되었는데, 대괄호로 묶여 있는 이 이야기는 로마의 신화입니다! “천사”라는 표현 때문에 성경을 읽는 사람은 이  천사를 하나님의 천사로 오해하지만, 그리스어로 “천사”라는 말, “앙겔로스”는 “메세지”를 전하는 사람이나 신을 뜻하는 말로 메세지를 전하는 신적인 존재나, 사람 누구라고 가리킬 수 있는 말이었습니다. 그러니 제우스의 메세지를 사람에게 전하는 에스클리피우스 역시, 굳이 그리스어로 표현하자면, “앙겔로스”가 될 수 있다는 거지요. 그렇기 때문에 이름을 알 수 없는 이 사람이 기다렸던 것은 예수님이 아니라, 물을 움직이고 홀연히 사라져 버리는 에스클리피우스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2

베데스다의 중앙이나, 어느 한 쪽에 세워져 있었을 에스클리피우스의 석상을 바라보면서, 그 돌덩어리가 내려와서 물을 움직이기를 38년이나 기다리고 있는 그 사람을 보신 예수님의 마음은 얼마나 안타까우셨을까요! 하나님 섬기는 사람들이 그토록 중요하게 생각하던 예루살렘, 그것도 바로 성전 옆에서 말입니다. 그리고 자기가 내려갈 때에 혹시나 다른 사람이 내려갈까봐 노심초사하는 그 이의 말을 듣고 있자니 얼마나 답답하셨을까요! 38년된 그 병자가 얼마나 오랫동안 베데스다 연못가에 앉아 그 물이 움직이기를 기다렸는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히 그에게는 간절함이 있었습니다. 낫고자하는 그 간절함은 아마 처음 발병해서 다리를 쓰지 못했을 때부터 예수님과 대화하고 있는 그 순간까지도 지극했을 것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간절함이 있다고 모든 것이 다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간절함을 이루고자 애닳게 바라보는 그 석상, 그 신화! 바라보고 있는 곳이 영 엉뚱한데, 그 간절함이 이루어질 리가 만무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요한은 간절함이 그를 낫게 했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그가 낫게 된 이유는 예수님이 그를 찾아오셨기 때문입니다.

Bethesda1

저에게도 간절함이 있습니다. 우리 모두에게는 간절함이 있습니다. 남들이 도무지 상상하지도 못하는 애절함이 있습니다. 하지만, 꼭 기억해야하는 것은 그 간곡한 간절함만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 간절함이 성공 “신화”를 쫓는 것이라면 말입니다. 예수님이 계셔야하거든요. 헛된 신화를 쫓던 그에게 예수님이 찾아오셨습니다. 그리고 말씀하셨습니다. “네 자리를 들고 걸어가라.” 여러분에게는 예수님이 계신가요? 여러분은 지금 예수님을 기다리고 계시나요?

 

베데스다 E-Book다운로드

 

베데스다
Back To Top